정치 >

“野, 잡초론에 과민반응”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9일 노무현 대통령의 ‘잡초’ 정치인 언급에 대한 한나라당의 강력한 반발에 대해 “도둑이 제발 저린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오전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기자들이 대야관계와 관련, ‘잡초 때문에 더 난리인데’ 라고 지적하자 “잡초라는 표현만 안했지 후보 때부터 계속 해온 얘기 아니냐. 그리고 누구를 특정해 지목한 게 아니지 않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이 당권경쟁 등 내부갈등에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대야관계에 대해 “그동안 상생의 정치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다해왔다”며 국회 국방위 회동, 3당 대표 회동 등의 사례 등을 들고 “오늘 국회 통외통위 위원들도 만나고 앞서 당·청와대 협의도 하고, 역대로 이런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