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2003 서울 세계 음식박람회- 에버랜드] 온라인 품질 최고


삼성에버랜드의 지난해 식자재 유통사업 실적은 약 2500억원이었으며 올해는 3000억원을 목표로 잡고 있다.

에버랜드는 이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첫째, 구매와 물류시스템의 효율화를 도모하고 있다. 인터넷 식자재 구매 및글로벌 소싱 등 소싱네크워크 확대와 함께 다양한 구매기법 적용으로 품목다양성과 품질경쟁력, 원가경쟁력의 제반요소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또 입출고 시스템 개선 및 관련 인프라 확충을 통해 물류 네트워크의 효율성 및 효과성을 높이고 있다.

둘째로 수주경쟁력 향상 및 체계적인 사업장 관리에 주력하고 있다. 전문 케이터링 업체와의 제휴 등을 통한 수주네트워크 확대와 체계적인 DB 구축, 효과적인 마케팅툴 개발을 통해 담당부서의 영업력을 향상시키는 중이다.아울러 체계적인 사업장 관리를 통해 고객사와의 유대감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장기적인 사업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셋째로 고객만족 경영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객 불편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고객의 만족을 극대화함으로써 서로 신뢰할 수 있는 윈윈 전략을 펼쳐가고 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웹기반의 식자재 주문시스템을 올해초에 개발해 적용하고 있으며,고객 클레임에 대한 24시간 피드백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에버랜드는 최고의 품질 보증을 위해 전국 유통센터 내에 전용 검수실을 설치해 전문인력에 의한 철저한 품질관리를 실시중이며, 온라인 품질관리 시스템을 통해 체계적인 식자재 품질검사 및 이력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또 산지직거래와 비축구매, 통합구매 등을 활용해 고객에게 유통 마진을 환원하고 있으며, 전국 주요 지역에 위치한 식자재 전용 유통센터의 직영으로 물류비 등의 간접비를 절감하고 있다.

아울러 전국적인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적시 적기에 원하는 식자재를 조달, 공급하고 있으며, 콜드체인 배송차량을 이용해 산지의 신선도를 고객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와 함께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의한 협력업체 선정 및 엄격한 평가관리를 시행하고 있으며, 고객 클레임에 대한 24시간 피드백 시스템을 보유함과 동시에 서비스아카데미 등을 통한 체계적인 교육·훈련을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