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서울대 국어경시대회 폐지키로


서울대가 인문계 수시모집의 당락에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 사실상 예비고사처럼 활용됐던 교내 국어경시대회를 올해부터 폐지키로 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11일“경시대회가 예비고사 성격으로 변질돼 학부모들의 사교육비 지출을 늘리는 등 고교정상화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올해부터 교내 국어교육연구소에서 주최하는 전국 중고생 국어경시대회를 폐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영어와 독어 등 외국어 능력을 평가하는 언어능력경시대회도 올해까지만 실시하고 내년부터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기존 경시대회에서 입상한 경력은 올해 입시에서도 인정된다.

서울대는 수시모집에서 경시대회 입상자와 특정교과성적 우수자 등 일정한 조건을 갖춘 수험생에게만 지원자격을 인정하고 있다.
경시대회 입상경력은 대다수 모집단위의 1단계 전형에서 총점의 50%를 차지하는 비교과영역평가에 반영돼 당락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같은 이유로 매년 수천명의 수험생들이 서울대가 주최하는 경시대회에 응시하고 있으며 수험생들이 예비고사 성격의 경시대회에 대비해 고액 과외를 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현재 서울대가 주최하는 경시대회는 국어경시대회와 논리논술경시대회, 언어능력경시대회, 수학과학경시대회 등 4종류로 이번 국어경시대회 폐지결정은 타대학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