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저축銀 재기 몸부림


연체율 증가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호저축은행의 대표들이 금융감독원을 방문, 건전성 감독기준 완화 등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져 금감원의 대응이 주목된다.

11일 금융계에 따르면 서울시내 5개 저축은행(한솔·제일·스카이·푸른·현대스위스) 대표들은 12일 금감원 방문을 앞두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저축은행 대표들은 이날 모임에서 충당금적립기준 등 건전성 감독기준의 완화와 소액 대환대출 허용 등을 금감원에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연체율 현황 등 금감원이 요구한 자료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 3월18일과 이달 7일에는 서울시내 7개 저축은행 기획실무자들이 공동 채권추심기관 설립을 논의하는 등 저축은행업계가 어려운 경영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협력을 증대하고 있다.


특히 한솔과 스카이저축은행이 제의한 공동 채권추심기관의 경우 다른 저축은행들의 긍적적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져 현실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 채권추심기관은 각 저축은행의 출자지분에 따라 채권을 매입하고 지방저축은행과 연계, 채권회수를 극대화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공동 채권추심기관 설립은 저축은행 경영압박의 주요요인인 연체율 하락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대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