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정부대책 강남 집값 못잡았다


정부가 연일 고강도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내놓았지만 집값 상승의 진원지인 강남권 부동산시장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강남구를 비롯한 서초, 송파, 강동 등의 강남권을 양도세가 실거래가로 과세되는 투기지역과 투기지역 지정 예정지역으로 지정하고 투기과열지구내 분양권 전매금지, 부동산 보유세과세 강화 등 연일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정부의 대책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강남권 부동산중개업소는 정부의 대책으로 가수요와 투기수요는 상당부분 약화될 것이지만 주택 수급불균형의 문제가 해소되지 않은 한 근본적인 강남권 주택시장 안정은 힘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관련기사 18면>

강남구내 최대 재건축 단지인 개포동 주공아파트는 정부의 대책발표에도 불구하고 일주일마다 500만∼1000만원씩 상승하고 있다. 개포주공1단지 13평형은 현재 4억2000만∼4억3000만원, 15평형은 이보다 1억원이 많은 5억2000만∼5억3000만원선에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이는 지난주보다 각각 1000만원정도 상승한 가격이다.

개포주공1단지 앞 우성공인 김재섭 사장은 “투기지역 지정으로 실거래가 양도세 부과에 부담을 느낀 매도자들이 매물을 회수해 매물은 귀한 반면 매수세는 여전하다”며 “공급부족 현상과 함께 재건축 아파트를 사놓으면 돈 된다는 기대심리를 꺾기 전에는 강남권 집값 안정은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도 5월초에 비해 2000만∼3000만원 올랐다. 지난해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발표되면 잠깐이라도 집값이 주춤했는데 올해 들어서는 미동도 하지 않는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둔촌주공 저층 25평형과 고층 34평형의 가격은 5억1000만∼5억3000만원선이다. 매물은 없는 상황에서 그동안 매수하지 못한 매수자들이 여전히 아파트를 사겠다고 나서는 바람에 매주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현지 선경부동산 박노장 사장은 “보유세를 100% 강화한다고 해도 재산세의 경우 1년에 20만∼30만원 증가하는데 그치는 반면 재건축 아파트는 일주일에도 1000만원씩 오른다”며 “강남권 수요가 분산될 수 있는 서울공항 등 강남 대체지를 만드는 것이 이곳 집값을 잡는 지름 길”이라고 말했다.


재건축 아파트와 함께 강남권 일반 아파트도 여전히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재건축 아파트처럼 가격이 급등하지는 않지만 매물이 귀해 매도자들이 주도권을 가지고 거래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대치동 우성아파트 인근 남도공인 이창훈 사장은 “분당에 있던 사람들도 다시 강남권으로 옮겨오고 있는 상황에서 김포·파주 신도시 발표로 인해 강남권 수요자가 분산될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