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LCD TV 판매, 유럽시장점유율 1위올라


삼성전자가 지난해 액정표시장치(LCD) TV 판매 1년만에 유럽에서 시장점유율 1위, 북미 2위를 각각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이탈리아에서 LCD TV 시장점유율 40%로 1위에 오른데 이어 올해 1·4분기에도 46%로 수위를 달리는 중이며, 프랑스와 스페인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하는 등 2년째 유럽시장을 석권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북미시장도 일본 샤프에 이어 지난해 시장점유율 2위에 올랐으며 적극적인 시장공략을 통해 오는 2005년에는 북미 뿐만 아니라 전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현재 일본 초대형 유통점 100여곳에서 LCD TV를 전시·판매하고 있으며 미국 최대 유통채널인 베스트바이와 시어스 등에 판매를 확대하는 한편, 최근 일본과 미국·프랑스의 3∼4개 특급호텔과 공항 등에도 제품을 공급했다.

삼성전자는 유럽시장 판매 1위의 요인으로 ▲고화질, 저소비전력, 초슬림디자인 등 품질향상 ▲화질과 디자인의 차별화 ▲다양한 제품 라인업 구축 ▲고급·대형 유통점의 제품 전시 강화 등을 꼽았다.

삼성전자는 하반기에 신기술인 ‘PVA 방식’의 프리미엄 채널을 채용하고 독자적인 화질개선 기술인 ‘DNIe’를 탑재한 32·40인치 제품을 확대 출시하며 46인치 LCD TV도 시판할 계획이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