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하루 환거래 사상첫 100억弗 돌파


지난 3월 북한핵문제, SK글로벌 사태 등으로 서울 외환시장이 크게 요동을 치면서 이 기간 은행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규모가 급증, 사상 처음으로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4분기중 외국환은행의 일평균 외환거래규모는 106억3000만달러로 전분기보다 11.5% 증가해 처음으로 100억달러를 넘어섰다.

이가운데 현물환·선물환 등 전통적인 외환매매는 92억1000만달러로 6.9% 증가에 그친 반면, 선물·옵션·스와프 등 외환파생상품거래는 14억2000만달러로 54.6%나 급증했다.


이처럼 외환파생상품거래가 급증한 것은 원화환율의 변동성 증대에 따른 헤지수요 증가로 통화관련 파생상품거래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편 외환매매중 현물환거래는 일평균 49억2000만달러로 전분기(49억달러)와 비슷했으나 선물환거래는 일평균 17억8000만달러로 35.6%나 증가했다.

선물환거래가 급증한 것은 이라크전쟁, 북핵문제 등으로 원화 환율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국내 주식 등에 투자한 외국인과 국내 수출입업체, 기관투자가의 환위험 회피를 위한 투자 및 단기차익을 노린 환투기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 phillis@fnnews.com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