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교부, 컨테이너 임시열차 확대


건설교통부는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부산항 수출입컨테이너의 운송 등이 차질을 빚음에 따라 컨테이너운송 임시열차 운행을 확대하는 등 긴급수송대책을 11일 마련했다.
대책에 따르면 수출입 컨테이너 등 긴급 화물은 운송회사 직영차량 등을 활용해 우선 수송하고 긴급 물동량의 경우 부산항과 수도권 복합화물터미널간 컨테이너 열차 수송력을 늘려 대처하기로 했다.

또 일부 화물은 연안해송으로 유도하고 부산항과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간 컨테이너 임시열차를 하루 21개 열차 420량에서 26개 열차 650량으로 늘렸다.

건교부는 또 이날 오전 최재덕 차관 주재로 동방, 대한통운, 한진, KCTC 등 10여개 대형 운송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화물수송 대책회의를 열고 화물연대와의 적극적인 협상을 당부했다.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