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청계천복원 승용차 교통대책 ’전무’


서울시가 11일 청계천 복원공사에 따른 교통대책으로 동북부지역 버스노선 신설 등을 추가로 내놓았지만 이같은 대책만으로 청계고가 철거 등이 불러올 교통대란을 얼마나 완화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시가 이전에 내놓았던 교통대책 가운데 핵심인 도봉.미아로 중앙버스전용차로제와 동북부지역 간.지선 버스개편이 구의회.업체의 반발에 이어 경찰의 유보입장으로상당기간 지연되는 등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시는 청계천복원 대비 교통대책을 승용차 도심진입을 억제하고 버스이용을 활성하는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맞물려 추진하고 있어 승용차 교통난을 위한 대책은 사실상 전무한 실정이다.

▲승용차 교통난 '최악' = 청계고가와 청계로 일부가 철거되면 도심을 가로지르는 12개 차로중 8개차로가 한꺼번에 사라진다.

하지만 서울시가 내놓은 교통대책은 버스 등 대중교통을 위한 것이 대부분이고승용차 소통을 위한 것은 우회로 설정이나 도로 통행방법 변경 정도가 전부다.

시는 이들 대책으로 청계고가 등 철거 이후에도 도심 차량 통행속도가 시속 1.7㎞ 정도만 떨어진다고 강조하지만 지나친 낙관이다.

시가 우회로로 제시한 동부간선도로, 미아로, 왕산로 등 동북부 도로와 광나루길 등 동남부 도로는 이미 포화상태로 교통량을 추가로 수용할 여유가 없다.

출퇴근시간 통행속도가 시속 10㎞대에 불과한 삼일로, 흥인문로, 을지로, 배오개길 등 도심도로는 아예 주차장으로 변할 공산이 크며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등 도심고속도로도 교통체증이 극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청계고가와 함께 삼일고가가 철거되면 한남로, 남산1호터널을 거쳐 종로등 도심으로 진입하는 차량의 통행속도가 떨어져 도심 교통은 더욱 악화되고 그 여파가 강남일대와 경부고속도로까지 미친다.

다만 6월말 강변북로와 평행을 이뤄 한강변을 따라 이어지는 4.36㎞의 두무개길(왕복 4차로)이 개통되면 강남∼도심간 통행이 다소 숨통이 트이고, 가로변 버스전용차로의 주정차 단속이 강화되면 버스통행이 약간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다른 교통대책인 대학로 일방통행.차등차로제 실시나 마장로의 가변차로제 등통행방법 변경도 단기적으로는 교통난을 부채질 것으로 보인다.

교통문화운동본부 등 박용훈 대표등 교통전문가들은 "기존 교통량의 변화없이통행방법만 바뀌어도 운전자에게 충격으로 다가와 상당기간 교통정체가 유발된다"며"청계고가처럼 교통시설물에 변화가 있는 경우 그 충격은 더욱 크다"고 지적했다.

▲동북부 주민.버스업체 반발 = 서울시가 교통대책의 골자인 도봉.미아로 중앙버스차로제와 동북부지역 간.지선 버스 개편도 주민과 업체들의 거센 반발로 제대로시행될지 불투명하다.

주민들은 중앙버스전용차로제가 환승불편을 초래하고 좌회전, U턴을 제한하는등 생활에 큰 영향을 주는 교통정책인데가 정책 결정과정에서 주민의견 수렴이 미흡하다고 반발하고 있다.

도봉구 및 강북구 의회는 각각 지난 3월20일과 4월25일 "주민불편 최소화 방안과 충분한 여론수렴 과정이 필요하다"며 중앙버스차로제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

또 최근에는 동북부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이 반대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중앙버스전용차로제와 맞물려 있는 간.지선 버스체계 개편사업에 대해서도 이해당사자인 버스업체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 업체들은 "소송을 통해서라도 시의 계획을 저지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결국 교통난 해소에 가장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 중앙버스전용차로제는 무기한 연기돼 언제 시행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경찰과 '손발 안맞아' = 도로신호체계를 책임지는 경찰은 최근 서울시의 일방적인 교통정책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29일 교통규제심의위를 열어 도봉.미아로의 중앙버스전용차로제 7월 시행에 기술적인 문제와 부작용이 예상된다며 당분간 심의를 보류키로했다.

이미 중앙버스전용차로제를 실시중인 천호대로와 달리 인구밀집지역인 도봉.미아로 주변은 우회도로 개설 등 구체적인 대안이 필요하고 주민 의견수렴이 충분해야한다는 것이다.

또 미아로, 중앙로를 잇는 미아고가차로(길이 440m) 철거공사에 대해서도 중앙버스전용차로제와 함께 고려돼야 한다며 유보 결정을 내렸다.

경찰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사항을 서울시가 서둘러 추진하다 오히려 논란만부추긴 셈이다.

청계고가 철거에 따른 청계로 교통대책도 철거를 맡게될 시공업체가 세워야하기때문에 경찰은 주변도로 신호체계 개편에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시 입장 = 청계천복원 대비 교통정책은 서울시가 장기적으로 추진중인 서울 교통체계 개편사업과 맞물려 있다.

버스위주로 도로교통을 재편하고 승용차의 도심진입은 최대한 억제한다는 것이골자다.

따라서 청계천복원공사에 따른 교통난이 불가피하지만 이는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에 겪게되는 문제일 뿐이라는 것이 서울시의 입장이다.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버스 등 대중교통을 보다 편리하게 만드는 것을 교통정책의 기조로 정한 상황에서 우회로나 통행방법 변경 등 이외에 승용차 교통을 위한더이상의 대책은 없다는 것이다.


동북부지역 버스노선을 신설하고 중앙버스전용차로제 도입하며 간.지선 버스를개편한다는 시의 계획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이다.

음성직 대중교통정책보좌관은 "서울처럼 수많은 자가용 승용차들이 도심에 진입하는 도시를 전세계에서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며 "앞으로도 승용차 통행을 억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촉진하는 정책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음 보좌관은 또 "그간 교통정책 추진과정에서 폭넓은 여론 수렴과 경찰과의 협의가 부족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앞으로 이 부분을 중점 보완해 정책이 차질없이집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