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왕년에 가수’ 정미조씨 개인전서 노래


화가로 활동중인 지난 70년대 가수 정미조씨(54·수원대 교수)가 자신의 작품 전시회에서 노래를 부른다. 지난 79년 가수활동을 접은 뒤 크건 작건 “무대에 서달라”는 주변의 요청을 고집스럽게 뿌리쳐온 그로서는 적지 않은 파격이다.


정씨는 오는 27일 오후 6시 서울 봉래동 프랑스문화원에서 갖는 영상 개인전 ‘시간의 흐름과 변모’를 노래를 곁들인 전시회로 꾸미기로 했다.

회화·판화 등 평면작업을 주로 하다가 지난해 영상작품을 통해 입체예술로 방향을 바꾼 그는 이번에 ‘소리’까지 첨가함으로써 일종의 퍼포먼스를 시도하는 것. 클래식 기타리스트 오승국씨의 반주에 맞춰 들려줄 노래는 자신의 히트곡 ‘휘파람을 부세요’와 샹송 ‘고엽’ 그리고 즐겨 부른다는 영화 ‘쉬리’의 주제곡 ‘웬 아이 드림’ 등이다.

정씨는 “20년 이상 화가로서 15회의 개인전과 100여회의 그룹전에 참여했지만 세상은 나를 여전히 가수로 기억하고 있다”며 “거기서 벗어나고 싶어 주변의 노래 요청을 계속 거절했는데 이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