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US오픈 ‘상금 잔치’


올해 남자프로골프 두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의 총상금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늘었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올해 총상금이 지난해에 비해 50만달러 늘어 600만달러가 됐으며 우승상금도 8만달러가 늘어난 100만8000달러라고 13일(한국시간) 밝혔다. 또 US여자오픈과 US시니어오픈 총상금도 10만달러씩 늘어나 각각 310만달러(우승상금 56만달러)와 260만달러(우승상금 47만달러)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