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재계 “획기적 물류개혁 필요”


재계는 13일 경제의 발목을 잡는 노사불안 해소를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한국무역협회 등 경제5단체 부회장단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부회장단은 이어 “화물연대 파업은 우리나라 물류체계의 원시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이번 사태를 계기로 물류 선진화를 위한 획기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남홍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은 “이번 파업은 경제인들도 고민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정부가 확고한 입장을 세워야 하는 문제”라며 “잘못된 법을 고치려는 시도도 없이 불법적인 행동으로 밀고 나가는 것은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석영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은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컨테이너화물 처리량 세계 3위인 부산항의 지위가 위협받게 된다며 조속한 해결을 요청했다.

현명관 전경련 부회장은 “이번 사태는 우리나라 물류의 원시성을 그대로 나타낸 것”이라며 “물류합리화 없이는 기업경쟁력을 제고할 수 없다”고 촉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명관 전경련 부회장, 이석영 무역협회 부회장, 조남홍 경총 부회장, 김효성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 장지종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