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지니 박 ‘피플’ 편집장, ‘아·태계 빛낸 언론인’에


한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주간지 편집장에 올라 화제가 됐던 미국의 동포 언론인 지니박(41) ‘피플’ 편집장이 아·태계를 빛낸 언론인으로 뽑혔다.


박씨는 ‘아·태계 문화유산의 달’ 5월을 기념해 팬아시안상공회의소가 미 우주항공국 우주비행사 5명과 예술, 정보기술, 저널리즘 분야에서 각 1명씩을 선정하는 제15회 올해의 인물상 저널리즘 분야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씨는 지난 7일 열린 시상식에서 “아버지와 어머니의 희생과 봉사정신이 오늘의 나를 만들었다”며 “이번 수상이 더욱 많은 아·태계 젊은이들에게 저널리즘에 도전하는 길을 열어주는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버드대 생화학과를 졸업한 박씨는 지난 85년 ‘타임’지에 입사해 자매지인 ‘피플’과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등에서 인물 전문기자로 일했으며 2001년 로라 부시 미국 대통령 부인이 미국의 주요 여성 언론인 10명을 위해 베푼 백악관 오찬에 초대받는 등 영향력을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