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家 車형제’ 실적 희비교차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올해 1·4분기 실적에서 희비가 교차됐다.

현대차는 13일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에서 기업설명회를 갖고 지난 1·4분기 매출액 6조854억원, 영업이익 6129억원, 경상이익 6316억원, 순이익 417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매출액은 7%, 영업이익은 6.1% 각각 증가한 것이나 경상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6.4%, 28.8% 감소한 것이다.

자동차 판매대수는 내수의 경우 18만4000대로 전년동기대비 6.1% 줄었으나 수출은 22만3000대로 10.2% 늘어났다.

이에 비해 기아차는 1·4분기 매출액 3조12억원, 경상이익 1520억원, 영업이익 1306억원, 순이익 141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수치는 전년동기대비 매출 18.3%, 경상이익 20%, 영업이익 8.7%, 순이익 43.2% 각각 증가한 것으로 현대차보다 높은 실적을 보였다. 자동차 판매대수는 내수 8만8340대, 수출 11만9773대(반제품수출 제외) 등 총 20만8113대로 8.5% 늘어났다.

이에 대해 김뇌명 기아차 사장은 “수출확대로 판매가 늘어났으며 쏘렌토와 같은 고부가가치 차량의 비중이 증가하고 가격 합리화를 적극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leon@fnnews.com 이철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