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출업체 자금경색’ 대책마련 부심


정부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수출업체들이 심각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산업자원부는 화물연대 파업이후 수출업체의 무역금융 상환에 어려움이 발생함에 따라 금융감독원, 한국은행과의 협조를 통해 수출업체의 무역금융 만기를 연장해주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중소기업이 이용하는 무역금융에 대해 신속하게 만기연장 조치를 취하도록노력하는 한편 중소기업진흥공단의 무역금융 대출의 만기도 연장해줄 계획이다.

산자부에 따르면 수출업체는 보통 ▲무역금융 등을 받아 수출품을 제작, 선적하는데 이어 ▲선하증권 등을 받아 은행에 제출하고 ▲수출대금을 받아 무역금융을 갚는 등의 절차를 거친다.


하지만 파업 이후 선적이 지연됨에 따라 자금경색이 초래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원자재 도입도 지연되면서 수출품 제작에 차질이 발생, 수출업체의 금융애로가 심화될 것으로 산자부는 우려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이번처럼 수출선적 이전에 국내에서 발생한 파업으로 수출을이행하지 못한 경우에는 수출보험의 지원을 받을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무역금융의 만기연장 외에도 이렇다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 johne@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