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청약통장 여전히 인기, 올들어 44만여명 증가


식을줄 모르는 부동산 열기를 타고 청약통장 가입자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16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4월말 현재 청약통장 가입자수는 568만3638명으로 지난 4월말에 비해 12만3861명(2.2%)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올들어 4월말까지 가입자수는 모두 44만3151명이 늘었으며 지난해말(524만487명)에 비해 8.5%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집값 상승세가 두드러진 대전의 증가폭이 커 대전지역 청약예금 가입자수는 4월말 현재 6만3661명으로 한달전보다 26.3%나 늘어나면서 전년말(2만7947명)의 2배를 넘어섰다.

통장종류별 가입자수는 민영주택 및 중형 국민주택(60∼85㎡)에 청약할 수 있는 청약예금이 214만9527명이며 월 납입방식인 청약부금은 256만3369명,국민주택에 청약할 수 있는 청약저축은 97만742명이다.

전문가들은 아파트를 분양받기만 하면 수천만원대의 프리미엄을 챙길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무주택자들의 내집마련 심리도 커진 탓에 청약통장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 phillis@fnnews.com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