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우즈, 멀어진 3연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유럽프로골프투어 2개 대회 3연패의 대기록은 성사 가능성이 사실상 사라졌다.

우즈는 18일(한국시간) 독일 함부르크의 쿠트가텐TPC(파72·7215야드)에서 열린 유럽프로골프투어 도이체방크SAP오픈(총상금 270만유로) 3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38위에 머문 우즈는 선두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201타)에 무려 9타나 뒤져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을 기대하기는 어렵게 됐다.

우즈는 지난 2001년 2라운드까지 10타차로 뒤지다 역전 우승에 성공했지만 당시에는 2라운드 선두였던 마이클 캠벨(뉴질랜드)이 3라운드에서 73타로 무너진 반면 우즈는 63타의 슈퍼샷을 뿜어냈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날 3m 안팎의 버디 퍼트를 3개나 빠트리는 등 무뎌진 퍼팅 감각 탓에 선두 추격에 실패한 우즈는 “아마 역전은 어려울 것”이라며 스스로 3연패에 대한 기대감을 거둬들였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유럽프로골프투어를 겸하는 NEC인비테이셔널에서 이미 3연패를 달성한 우즈는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사상 처음으로 유럽투어에서 2개 대회를 3연패하는 첫번째 선수가 될 수 있었다.

해링턴은 2언더파 70타로 다소 주춤했지만 1,2 라운드에서 벌어놓은 타수 덕에 합계 15언더파 201타로 2위 그래미 맥도웰(북아일랜드·203타)을 2타차로 제치고 선두를 지켰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