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인제 측근구속에 “정치보복” 강력반발


자민련 이인제 총재권한대행은 19일 자신의 특보였던 송종환씨가 월드컵 휘장사업권과 관련, 검찰에 구속된데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정적죽이기”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행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 “노대통령이 나와는 생각이 다르지만 어려운 경제나 안보를 위해 잘 자리잡고 순항하기를 바랐다. 그러나 잠자고 있는 나를 흔들어 깨웠다”며 “송씨에 대한 수사는 나를 겨냥한 명백한 정치탄압이자 정치보복, 정적죽이기인 만큼 단호하게 싸워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휘장이 뭔지도 몰랐었으며, 이 사건과 관련해 티끌만큼의 관련도 없음을 분명히 한다”며 “만약 내가 송씨로부터 단돈 1원이라도 받았다면 스스로 교도소로 걸어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대행은 “수없는 말바꾸기 속에서 진행된 현정권 3개월 동안 국민은 단 하루도 편치 못했다. 한·미정상회담은 굴욕적이었다. 대한민국의 존엄과 국민의 자존심을 바탕으로 당당하게 임해야 했다”며 노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