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맞춤베개 제작 시스템 개발


한국표준과학원 박세진 박사팀은 3차원 측정 기술을 이용해 한국인의 머리형상을 세분화, 이를 베개 제작에 사용할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박 박사는 남녀노소 250명의 머리 형상을 측정.시험한 결과 “한국인의 머리 형상은 목이 긴 형, 밋밋한 머리에 짧은 목 형, 뒤통 수는 보통이며 밋밋한 목 형, 그리고 전반적으로 둥근 형 등 크게 4가지 기본 유형으로 나눌 수 있었다”면서 “각각의 형에 맞춰 베개를 제작, 시험한 결과 90% 가량이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잠을 잘 때 나타나는 행동에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맞춤형 베개를사용했을 경우, 뒤척임 정도도 크게 낮았다”고 소개했다.

박 박사팀은 머리 무게만큼 눌리는 베개의 물리적 특성과 머리 무게의 인체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체압분포 매트릭스를 이용, 베개의 높이와 경도를 분석함으로써머리형에 맞는 베개의 신뢰성을 높였다고 덧붙였다.

이번 기술은 오는 30일 연구 참여 기업인 ㈜트위세이버에 기술 이전될 예정이며 이기술은 헬멧, 안경, 특수 모자, 가발 분야 등에도 활용될 수 있을것으로 기대된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