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 못해 먹겠다”


노무현 대통령은 21일 “요 근래에 부딪치는 문제가 너무 어렵다”며 “이대로 가면 대통령을 제대로 못해 먹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한총련 시위사태, 교육행정전산망 도입과 관련한 전교조의 태도, 화물연대 파업 등에 대한 소회의 일단을 드러냈다.

노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강신석 5·18기념재단이사장 등 5·18행사추진위원회 간부들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이 문제 말고도 한두가지가 아니다”며 “전부 힘으로 하려고 하니 국가기능이 마비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대통령은 이어 “전교조도 자기 주장만 갖고 국가 기능을 거부해 버리고… 국가 의사결정 프로세스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개인적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이 상황으로 가면 대통령을 제대로 못하겠다는 위기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노대통령은 또 5·18행사 당시 한총련 학생들의 시위와 관련, “우리사회 어른들도 젊은 사람들이 잘못하면 나무랄 줄 알아야 한다”며 “젊은 사람들의 주장에 일리가 있더라도 그런 식으로 하면 사회를 어떻게 꾸려가자는 얘기냐”고 사회 원로들의 책임을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강위원장이 “젊은 학생들이 혈기도 있고 해서 실수가 있다 하더라도 광주에서 있었던 일을 너그럽게 생각해 달라”고 ‘관대한 처분’을 당부하자 “(마음이) 넓고 좁고의 문제도, 기분이 상하고 상하지 않고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우리사회가 더불어 살아가는 데는 자기 행동에 대해 결과로서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대통령은 또 한총련 시위와 관련, “처음 진입했을 때 피켓시위가 있다는 보고가 있어 내버려두려 했고, 돌발사태를 대비해 정복순경 배치한다고 해 그럴 거라 생각했다”면서 “광주 5·18기념식에서 제압하고 길 뚫는 모습 보이는 게 좋아 보이지 않아서 그랬는데 생각 밖으로 일이 전개됐다”며 후문 입장의 경위를 설명했다.

이날 면담은 지난 5·18기념식 당시 한총련 기습시위로 인해 노대통령의 행사장 입장이 지연되는 등 차질이 빚어진 것과 관련, 5·18 행사추진위측이 노대통령에게 사과를 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강신석 5·18기념재단 이사장, 정수만 유족회장 등이 참석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