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야, 대통령 방일일정 조정을


한나라당 조해진 부대변인은 22일 노무현 대통령의 일본 방문 일정과 관련, “노대통령이 현충일 저녁에 일왕과 만찬을 갖는다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며 “지금이라도 즉시 일본측과 협의해 일정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멸사봉공과 살신보국의 고귀한 넋을 기리는 날에 침략 역사의 상징과 축배의 잔을 부딪치는 것은 민족의 혼을 갉아먹는 일”이라며 “아무리 실용주의 외교라도 나라의 자존과 겨레의 정신은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