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텔, IMT-2000 공급자 선정


SK텔레콤은 비동기식 3세대이동통신(IMT-2000)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장비공급자로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최종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그동안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대상으로 듀얼밴드 듀얼모드(DBDM) 휴대폰 연동기능, 서비스기능, 장비간 호환성 및 구매조건 등의 협의를 거쳐 최종 사업자로 정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에서 장비를 공급받아 연말쯤 서울지역 상용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며, LG전자 장비는 적절한 시기에 공급지역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안정적인 상용장비 개발과 공급에 대비하기 위해 예비협상 대상업체인 노텔을 대상으로 DBDM 단말기 연동기능, 서비스기능 및 장비간 호환성, 구매조건 등의 협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공급자 선정으로 연말 상용서비스 준비에 본격 착수할 수 있게 됐다”며 “WCDMA 상용시스템 기술개발을 가속화해 향후 관련장비 및 단말기 기술개발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