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국민銀 ABS 2천억 창구판매


카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신용보강을 통해 원리금을 보장하는 카드채 ABS(자산유동화증권) 2000억원이 국민은행 전국 지점에서 판매된다.

국민은행은 26일부터 ‘채권창구판매업무’를 시행키로 하고 ABS 2000억원을 특판 형식으로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가입대상은 개인 및 법인에 관계없이 가입할 수 있으며 최저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상 100만원 단위로 판매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 상품은 국민카드사가 보유하고 있던 카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해 발행된 국민카드 ABS”라며 “국민은행이 발행금액 전액에 대해 신용보강을 함으로써 원리금 상환이 확실히 보장되는 안정성이 뛰어난 채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판매되는 국민카드 ABS는 잔존만기 2∼5개월의 단기채권이면서도 판매수익률은 4.9∼5.0%로 적용할 예정이기 때문에 저금리로 고민하고 있는 고객들은 안정성대비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은행은 23일 월드컵경기장안에 월드컵상암출장소를 개점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