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중진 “분당은 안돼”


신당파와 구당파간 세력결집으로 민주당의 분당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당 원로와 중진들이 ‘분당 반대론’을 적극 펼치면서 양측간 절충과 화해의 접점을 모색하고 나섰다.

또 신당 창당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주류는 창당 방법론을 둘러싸고 이견이 있음을 드러냈다

구주류 모임인 ‘민주당 정통성을 지키는 모임(정통모임)’의 회장인 박상천 최고위원은 23일 라디오방송에 출연, “범개혁 단일신당이 만들어질 경우 당내 중도세력과 개혁적 보수세력은 함께 할 수 없기에 분당될 수밖에 없다”며 “당 이름을 변경하는 것은 몰라도 민주당의 법통을 폐기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박최고위원은 “만일 당이 갈라져 다당제로 되면 한나라당이 유리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며 “그렇게 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신주류측과도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균환 원내총무도 “정통모임파와 신당파가 갈등을 보이는데 우리 당은 저력이 있는 정당이어서 최선을 다하면 분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최악의 경우를 피하려는 의지를 나타냈다.

신주류의 비공식 신당추진모임 의장인 김원기 상임고문도 이날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인적청산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히며 ‘통합’을 강조했다. 김고문은 “신당을 만들 때 인적 구성은 민주적 절차를 거쳐 하기로 합의했으며, 신주류라고 해서 특전을 받거나 구주류라고 불이익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의장 출신의 당 원로인 이만섭 의원도 같은 날 분당 위기와 관련해 “당 내분이 계속될 경우 신·구주류 모두 공멸하고 만다”며 “신당문제를 빨리 매듭지어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신주류측이 이달말 당무회의를 통해 당내 공식 신당추진기구를 발족하려던 일정은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김고문은 이와 관련, “6월 초쯤 공식기구를 구성할 방침”이라고 밝혀 이같은 흐름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그러나 신주류 강경파는 당무회의 지연이 신당논의를 ‘도로 민주당’으로 후퇴시킬 수 있다며 조속한 개최를 요구하고 있어 신주류 내에서도 창당 방법론을 둘러싼 이견이 있음을 드러냈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