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공제조합 설립 긍정적”


네트워크 마케팅업계 종사자 대부분은 공제조합 설립이 불법업체 감소와 업계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조합 가입을 위한 담보율과 공제수수료 등에 대해서는 상당수 종사자가 많은 부담을 느끼고 있어 담보율 조정이 불가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직접판매공제조합은 지난 4월, 공제조합 98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합 운영 등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조합 설립과 역할에 대한 질문에서 전체 응답자의 94%(긍정적 57.4%, 매우 긍정적 36.6%)가 조합 설립이 업계 발전을 이끌 것으로 답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조합 운영에 관한 회원사들의 입장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4.9%가 ‘조합을 우리 것으로 생각하고 운영을 지켜 볼 것’이라고 답했으며 37.8%가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회원사들이 조합에 가입할 때 제공하는 담보비율에 대해서는 65.9%가 과도하기 때문에 낮춰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 판매원 교육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72%가 네트워크 마케팅에 대한 올바른 전달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내부관리교육(9.8%), 방문판매법 등 법률 해설(6.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판매원 교육 과정의 애로사항으로는 강사의 전문성 결여(34.2%)가 가장 많이 지적됐으며 교육프로그램의 다양성 부족(23.2%), 비싼 교육장 임대료(22.0%)도 주요 문제점으로 꼽혔다.

한편, 조합이 추진하고 있는 수익사업에 대해서는 91.5%(적극지원 47.6%, 선별지원 43.9%)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직접조합 김장환 이사는 “조합 회원사들의 바램과 애로사항 등을 바탕으로 조합?^회원사가 상호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 내겠다”고 말했다.

/ youst@fnnews.com 유선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