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LG카드 “유동성 위기 없다”


이종석 LG카드 사장은 27일 현재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으며 오는 3·4분기 이후에는 흑자전환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사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4월말 현재 2조40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다”며 “상반기 만기도래하는 차입금이 2조2000억원에 달하지만 유상증자 및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 만기연장 등을 통해 2조6000억원의 추가유동성을 확보해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사장은 특히 “하반기 5조9000억원의 차입금 만기도래에 대비, 상반기 이월액 2조8000억원에다 후순위채 발행(6000억원), 자산축소 등 경상수지 개선(2조2000억원), 만기연장 및 신규자금조달(1조6000억원) 등을 통해 총 7조20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진행중인 유상증자와 관련, “유상증자 발행가액이 변동돼 증자규모가 당초의 5000억원보다 1000억원 가량 적은 4000억원으로 줄었다”며 “차액은 하반기 후순위채로 대체할 계획이며, 후순위채는 9월 이전에 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사장은 이어 “4월 연체율이 3월보다 다소 상승했지만 신규연체 유입이 감소하고 있다”며 “총력채권회수체제가 효과를 발휘하는 2·4분기 말부터는 연체율이 진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오는 3·4분기 이후에는 대손충당금 적립부담이 줄면서 흑자전환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G카드는 효율적인 영업을 위해 할부금융 및 리스사업의 신규영업을 최소화하는 등 비주력사업의 과감한 축소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는 동시에 지난해 말 현재 33조원인 상품자산을 연말까지 20조∼25조원대로 줄여 나가기로 했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