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野 투기의혹” 맞불


민주당은 노무현 대통령의 형 건평씨의 부동산거래를 둘러싼 한나라당 공세에 맞서 정면 대응키로 했다.

민주당은 29일 장전형 부대변인의 논평을 발표, “대통령에 대한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면서 “무차별적인 의혹을 계속 제기할 경우 오는 6월1일 경기 화성, 태안지역 부동산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나라당 의원 10명을 폭로하겠다”고 밝혔다.


장부대변인은 논평에서 투기의혹 한나라당 의원 7명의 실명을 거론했다.

그동안 한나라당 공세에 대해 반박하는 수준의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했던 민주당이 맞대응으로 나선 것은 지난 28일 노대통령의 대국민 해명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의혹 공세가 강화될 경우 정부의 국정운영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정대철 대표도 29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직접 해명한 이상 이 문제는 매듭짓는 게 옳다”며 “이제 대통령이 경제활성화와 민생안정과 같은 중차대한 국정에 전념할 수 있게 해야 하며 이 문제로 더이상 정치공방을 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