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盧정부 경제불감증” 공세


한나라당은 30일 현 정부의 경제위기 불감증이 극에 달했다며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를 비판하고 조속한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박희태 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 정권의 경제불감증이 극에 달했다”며 “우리는 연초부터 침몰하는 경제를 구출하기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얘기했고 여야정협의회도 제안했으나 (현 정부는)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곧 경제가 좋아진다는 낙관론에 빠져 속수무책으로 지나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번 대통령을 만나서도 각료 말을 믿으면 안된다. 경제전문가를 불러 의논해야 진정한 대책이 나올 것이라고 했으나 마이동풍격으로 넘어갔고 국제수지도 4월까지 반전될 것이라고 하더니 5월까지 적자”라며 “과거 IMF는 환란이지만 지금은 토붕(土崩)의 화를 당할 염려가 지극히 큰 만큼 경제불감증에서 정부가 빨리 깨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대표는 이어 “경제엔 여야가 없다는 것을 몇번 얘기하고 협조할 것은 협조하겠다고 밝혔는데도 정신나간 관료들은 ‘경제대책을 세워 야당의 협조를 얻어서 하겠다’며 마치 야당의 협조가 없어 대책을 세우지 못하는 식으로 은연중 나타내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대책을 내놓고 협조가 필요한 것은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일 사무총장은 “부동산정책 실패로 집값, 전세금에 잠못이루는 서민과 일자리 걱정하는 젊은이의 한숨소리가 올라가고 있으나 민주당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밥그릇 챙기는 소리만 올라가고 있다”고 비난한 뒤 “노무현 대통령의 인사정책 실험이 실패로 드러난 만큼 잘못된 인사를 바로잡고 국정혼란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배 정책위의장은 “노동장관이 교직원 노조와 화물연대 집단행동과 관련해 그들의 요구 중에 뭐가 잘못된 것이 있느냐고 말하는 등 도대체 노조를 위한 장관인지 국민을 위한 장관인지 기가 차다”며 “장관은 국무위원으로 나라의 입장에서 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