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초고속 인터넷망 쓴만큼 요금 지불”

양형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3.06.06 09:37

수정 2014.11.07 17:11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요금을 고객이 실제 사용한 양에 따라 차등 부과하는 ‘초고속인터넷 요금 종량제’가 수면위로 부상하고 있다.

‘초고속인터넷 요금 종량제’는 현재 사용량에 관계없이 일정 금액이 부과되는 정액제를 대체하는 것으로 KT, 하나로통신, 데이콤 등 초고속인터넷사업자들의 수익구조에 지대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6일 한국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발행한 ‘정보통신정책’ 최신호에서 경영전략연구실 김범준 연구원은 “초고속인터넷 요금 정액제는 초고속사업자들의 수익성을 악화시키고 있어 종량제로의 전환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은 KT가 가입자 급증으로 발생하는 백본망 부하급증에 대처하기 위해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에 종량제 개념을 도입하는 문제를 적극 검토하기 시작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연구원은 유선사업자들이 유선전화 사업에서 매년 3∼5% 정도의 수익이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초고속인터넷 분야까지 과당경쟁으로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점을 들어 종량제의 필요성를 역설했다.

그는 “사업자들은 현금흐름 개선, 가입자 확대, 비용 절감 등에 노력하고 있으나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의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고 있는 현실에서 정액제 요금구조로는 벽에 부딪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연구원의 이같은 견해는 다양한 요인으로 국내 인터넷망 트래픽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KT가 백본망 증설을 위해 추가투자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실제로 KT는 ‘코넷(Kornet)’ 백본망의 경우 지난 2000년 평균 21.7Gbps였던 트래픽량이 지난 2001년 2월에 28.3Gbps, 12월 49.4Gbps로 배 이상 증가했다.
이어 지난해 2월 53.6Gbps, 12월 98.0Gbps에 달하는 등 또다시 배로 늘어났다. 올들어서도 1월 107.0Gbps, 2월 117.0Gbps, 3월 128.0Gbps 등으로 급증세를 이어가고 있다.


KT 관계자는 “초고속인터넷 요금 종량제를 언젠가는 도입해야 한다는 게 KT 경영진의 확고한 인식”이라며 “실무 차원에서도 패킷 방식 종량제, 다량 사용자들을 위한 별도요금제 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