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阿수출 2배이상 확대


현대자동차는 올해 아프리카 알제리로의 수출을 2배 이상 늘리기로 하고 아프리카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알제리에 총 5663대를 수출했으며 올들어 아토스·베르나·중형트럭 등의 판매 호조로 5월까지 4573대를 수출, 판매대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3.7%나 증가했다.
현대차는 아프리카의 중요한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알제리에 올해 지난해보다 100% 이상 늘어난 1만2800대를 수출, 시장점유율 2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는 특히 알제리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및 이미지 제고를 위해 지난달 21일 발생한 지진피해 복구와 구조 활동에 투입될 구급용 차량 ‘그레이스 앰뷸런스’ 10대(30만달러 상당)를 이날 알제리 적십자사에 기증했다.

이와함께 본사 차원의 지원과 별도로 현지 대리점에서 텐트 350개, 담요 200장, 옷과 기저귀 등 구호물품도 전달했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