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정원 사진 유출건, 盧 “있을수 없는 일”


노무현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전속사진사가 자신이 찍은 국정원 간부사진을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에 제공해 여과없이 이 매체를 통해 보도된 것과 관련,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문책을 참모진에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청와대도 과오가 있는 만큼 국정원과 함께 철저한 진상조사를 벌여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이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중히 사과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