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

백화점, 내달4일부터 여름세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3.06.26 09:43

수정 2014.11.07 16:27


‘여름 정기세일에 사활건다.’

몇개월 연속 매출 역신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백화점들이 브랜드 참여율을 사상 최대로 높이고 다양한 이벤트를 앞세워 오는 7월4일부터 여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7월20일까지 17일간 ‘정통 大 바겐세일’을 갖는다. 이번 세일에는 1250여 입점 브랜드 중 1120여 브랜드가 참여, 지난해의 82.5%보다 늘어난 90% 참여율을 보인다. 브랜드별로는 신사의류가 96%로 가장 높고 식품 92%, 잡화 90%, 숙녀정장 87%, 숙녀캐주얼 83% 등으로 예상된다. 세일기간 중 ‘여름 신상품 특별기획전’ ‘골프용품 초특가전’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신세계백화점도 이번 세일에 해외 명품을 비롯해 남녀 의류, 패션잡화, 스포츠, 생활용품 등 전 장르에 걸쳐 90%가 넘는 세일 참여율을 보여 올해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행사 기간중 여름 인기상품 및 리조트 웨어, 캐주얼, 스포츠 등 바캉스 관련 상품을 중심으로 대규모 기획전을 마련한다. 특히 바이어가 정상 시즌 동안 인기를 끌었던 상품을 별도로 선정하고, 가격은 50% 이하 수준으로 낮춘 기획상품 ‘네잎 클로버’를 별도로 제작·판매키로 했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세일기간을 초반 ‘대형 행사 유치를 통한 매출극대화’, 중반 ‘휴가시즌 상품 집중전개’, 막바지 ‘중저가 상품전개’ 등 3단계로 나눠 진행한다. 세일 참여율은 88%로 전년의 67%에 비해 무려 21%나 늘어났다. 부문별로는 명품 45%, 잡화 94%, 여성정장 82%, 여성캐주얼 77%, 남성의류 90%, 아동스포츠 100%, 가정용품 99%다. 현대는 ‘1 바이어 1 아이템 단독상품제’를 통해 봄세일보다 44% 늘어난 200개 브랜드의 단독 상품을 준비한다.


한편, 갤러리아백화점 서울 압구정점 패션관의 경우, 이번 세일에 그동안 10% 정도의 할인율로 참여했던 브랜드들이 대거 30% 세일을 실시한다. 또 세일에 참여하지 않은 일부 브랜드는 갤러리아 카드를 이용해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10% 싸게 판매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LG, 그랜드, 애경, 행복한세상 백화점도 다양한 세일 행사를 진행한다.

/ ymhwang@fnnews.com 황영민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