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프랑스·카메룬 30일 결승 다툼


프랑스와 카메룬이 2003컨페더레이션스컵축구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27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생드니경기장에서 벌어진 준결승에서 티에르 앙리, 로베르 피레스, 실뱅 빌토르드가 3골을 합작한 활약으로 후반 대반격에 나선 터키에 3-2로 신승, 대회 2연패를 노리게 됐다. 앙리와 피레스는 이번 대회 나란히 3골을 기록, 나카무라 순스케(일본)와 함께 득점 공동 선두에 올랐다.


카메룬은 콜롬비아와의 준결승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역시 결승에 진출했으나 르크 비비앵 푀가 경기 도중 그라운드에 쓰러져 숨지는 비극이 벌어졌다.

카메룬 선수들은 경기에서 이겼으나 후반 21분 그라운드에서 쓰러진 팀 동료 푀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프랑스와 카메룬의 결승전은 30일 새벽 4시 파리 생드니경기장에서 벌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