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쇄신모임 정치개혁안 마련


한나라당의 개혁파 원내외 위원장들로 구성된 ‘쇄신모임’이 지도부 선출 등 당 지도체제 정비에 발맞춰 구체적인 개혁안 제시에 나섰다.

쇄신모임은 2일 현역의원이 지구당위원장을 맡지 못하도록 하고 선거가 있는 해에만 후원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하는 정치개혁안을 마련, 입법작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쇄신모임이 이날 마련한 개혁안은 아울러 지구당위원장이 공직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선거 1년 전에 위원장직을 사퇴하도록 했다.


또 지구당 운영비의 일부를 선관위가 중앙당을 거치지 않고 직접 지원토록 해 중앙당의 입김을 최소화하고, 당비 납부율을 높이기 위해 지구당 지원금의 절반가량은 균등하게 지급하되 나머지는 매칭펀드식으로 진성당원을 많이 확보한 지구당에 차등지급토록 한다는 안이다.

이와 함께 원내외위원장으로 돼 있는 후원회 개최자격 제한을 전면 폐지하고, 공직 선거 6개월 전에 선관위에 신고한 출마희망자들은 누구나 후원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했으며 후원회 개최 후 선거출마를 포기하면 후원금을 전액 국고에 환수토록 했다.

쇄신모임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선거법, 정치자금법, 정당법 개정안을 마련, 내주중 국회 의원회관에서 외부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청회를 개최하고 문제점을 보완한 뒤 이달 임시국회 회기내에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