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기업지배구조 개선위해 넘어야 할 산 많다


한국 기업지배구조가 빠르게 개선되고는 있지만, 각 기업단위에서는 지배구조 기준이 취약해 아직도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신용평가업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3일 지적했다.

S&P는 한국신용정보와 공동 저술을 통해 이날 발표된 ‘한국의 기업지배구조’ 보고서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국제기준에 도달하기까지는 아직 많은 장애물이 남아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보고서 공동저자인 캘빈 웡 S&P 전무는 “한국의 기업지배구조가 괄목할 만한 진전을 이룬 것은 사실이지만 시장 경쟁원칙 준수와 투명한 경제환경 조성과 관련해서는 아직 미흡한 면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법적·제도적 틀의 개선, 시민단체의 활발한 논의와 압력, 일류기업의 지배구조 시스템 개선 노력 등에 힘입어 한국 지배구조가 많이 발전돼 왔다”면서도 “기업의 불투명한 소유구조와 지배주주의 태도는 여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할 핵심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한국 기업지배구조는 아직 소유주가 경영자라는 원칙하에 있으며, 이 때문에 기업지배구조 시스템과 규제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강력한 기업지배구조 구축 성공여부는 향후 재벌을 포함한 기업부문의 구조적 개혁이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느냐에 달려있다”고 분석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