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SK글로벌 법정관리 가면…] 국내외 채권단 모두 손해


SK글로벌 해외 채권단과의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법정관리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법정관리를 통한 청산은 국내채권단뿐만 아니라 해외채권단에도 불이익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SK글로벌 실사법인인 삼일회계법인은 ‘실사보고서’에서 계속기업 가치는 최고 6조5773억원으로 청산가치 3조8702억원의 2배에 달한다며 SK글로벌의 청산은 국내외 채권단과 기업에 불이익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채권단과 회계업계 관계자는 “해외채권단과 협상이 결렬될 경우 정상화작업의 기본전제가 무너지게 된다”며 “이럴 경우 법정관리 신청에 이어 상장폐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청산땐 오히려 큰 손해=삼일회계법인이 마련한 상장폐지안은 점진적인 청산을 가정할 경우 채택가능한 방안으로 이 안이 채택될 경우 상대적으로 차입금 부담이 높아 원금 상환기간이 길어지고 장기간에 걸친 공동관리(또는 법정관리)로 불확실성이 높아져 국내외 채권단의 채권회수율이 오히려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삼일회계법인은 또 “상장폐지시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유입액은 재무구조 건실화 및 주주가치 상승재원으로 사용되지 않고 대부분 차입금과 이자비용 상환에 사용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삼일회계법인이 산정한 ‘상장폐지 대안분석 결과’에 따르면 SK글로벌이 점진적 청산단계에 진입, 상장폐지될 경우 올 연말 현재의 채무는 5조7676억원, 자기자본은 마이너스 3조1208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특히 이 경우 SK글로벌은 2786억원을 신규차입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삼일회계법인은 “출자전환 등 적극적인 채무조정이 없을 경우 SK글로벌의 사업구조가 관계사 의존적이기 때문에 회사의 영업활동 현금흐름이 예상대로 실현될 가능성은 낮다”며 “향후 SK글로벌의 영업활동에 중요한 변화가 발생할 경우 상환가능성은 불확실하다”고 진단했다.


삼일회계법인은 특히 상장폐지될 경우 장기간에 걸친 공동관리로 인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채권단의 채권회수율 제고도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신중한 판단이 요구된다고 채권단에 충고했다.

결국 해외 채권단과의 협상결렬로 SK글로벌이 법정관리를 통해 청산될 경우 국내 채권단과 해외 채권단 모두에게 불이익이 될 것이 확실해 해외 채권단과의 3차 협상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SK글로벌의 경우 정부의 간섭없이 민간 채권금융기관들이 자율적으로 추진하는 최초의 기업구조조정 사례가 될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여러 협상에서 과거보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