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서울우유, 中수출 곧 성사


서울우유가 국내 유업계에선 처음으로 흰우유(백색시유) 제품수출을 추진,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우유는 지난 3월 중국 베이징 소재 수입업체와 자사 흰우유를 수출키로 계약을 맺고, 중국 검역 당국의 정식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계약물량은 멸균우유 1만800ℓ(유통기간 9주)로, 2250박스(200㎖ 24개 기준)다.


이 회사 관계자는 “중국측 파트너업체의 수입 허가 신청에 대해 중국 검역당국이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 제품에 검역상의 문제가 전혀 없는 만큼 머지않아 허가가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농림부도 서울우유의 중국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지난달 긍정적 검토를 요청하는 외교문서를 중국 당국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우유는 중국 당국의 수입허가가 나면 베이징, 톈진, 칭다오 등 대도시에 현지 판매망을 구축, 흰우유 외에 가공유, 발효유, 치즈 등의 중국 수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노종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