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최희섭 4경기 연속 안타


‘빅초이’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선발 출장한 4경기에서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부상에서 복귀한 뒤 절정의 타격 감각을 뽐냈다.

최희섭은 8일(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서 3타수 2안타, 2득점하는 맹활약을 펼쳐 팀의 6-3 승리를 뒷받침했다.

부상에서 복귀한 뒤 선발로 출장한 4경기에서 한 경기도 빠지지 않고 안타를 때려낸 최희섭은 타율을 종전 0.247에서 0.255로 높였다.

전날 대타로 나와 안타를 치지 못했던 최희섭은 이날 1루수 겸 5번타자로 선발출장, 2회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투수 조시 베켓의 3구째 커브를 당겨 쳐 우익수앞에 떨어지는 깨끗한 안타를 만들어냈다.

최희섭은 곧이어 타석에 나온 알렉스 곤살레스의 좌월 홈런으로 홈을 밟았다.


최희섭은 4회 볼넷으로 출루, 희생번트로 2루를 밟았고 이어 고의사구로 주자 1, 2루가 된 상황에서 터진 매트 클레멘트의 주자일소 2루타 덕분에 2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수비에서도 2회 베켓의 번트를 매끄럽게 처리하는 등 갈수록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시카고는 3-3으로 맞서던 4회 최희섭의 볼넷에 이은 연속 2안타로 3점을 뽑아내 6-3으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