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자동차 상품 받은 아마골퍼 떠나라”


골프 이벤트 행사에서 고급 레저용 차량을 상품으로 받은 아마추어 골퍼가 아마추어 자격을 정지당했다.

의료장비 판매업자 마이크 프리맨(39)은 지난 5월 플로리다주 롱우드의 리거시골프장에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참가한 가운데 벌어진 ‘니어핀 콘테스트’에서 티샷을 홀에서 가장 가깝게 붙여 4만2000달러 짜리 뷰익 레이너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을 상으로 탔다.

그러나 이 장면이 골프장에 설치된 카메라에 담겨졌고 뷰익 자동차 광고에 삽입돼 방송을 타면서 프리맨은 미국골프협회(USGA)로부터 아마추어 자격을 정지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USGA는 “아마추어가 시상품으로 받을 수 있는 한도를 초과한데다 상업광고에 이름을 빌려준 것은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올랜도아마추어골프대회 우승자인 프리맨은 앞으로 1년 동안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대회는 물론 전국대회에도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할 수 없게 됐고 아마추어 자격을 회복하려면 1년 뒤 별도의 청원 절차를 밟아야 한다.

프리맨은 “골프 황제 우즈와 함께 골프를 했고 자동차도 받았으니 불만은 없다”며 아마추어 자격 정지 조치를 수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