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신-구주류 검찰 성토


신당문제로 극한대립의 딴 소리를 내던 민주당 신-구주류가 정대철 대표의 ‘굿모닝시티 분양비리 의혹’ 파문을 계기로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다.

신-구주류측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대표를 비롯한 정치권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리수’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해야 한다는 결속된 주장을 쏟아내 마치 ‘검찰 규탄대회’를 방불케 했다.

의총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신-구주류 가릴 것 없이 “집권여당 대표를 이런 식으로 다뤄도 되느냐”며 검찰을 일제히 성토했다.

신주류 핵심인 이재정 의원은 “검찰이 여당 대표를 수사하면서 혐의 사실을 사전에 언론에 흘려 공개적으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강력히 성토했다. 함승희 의원은 “검찰총장의 국회 출석을 제도화하자”고 맞받았다.

정대표의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지금은 사퇴를 말할 때가 아니다”(김상현), “신문에 난 걸 갖고 뭘 말하나”(신기남) 등의 사퇴만류 발언이 대세를 이뤘다는 후문이다.

신당추진모임의 대변인격인 정동채 의원은 이날 신당모임 운영위원회의 직후 “(정대표의 거취에 대해선) 뭐라고 말할 사안이 못 된다”면서 “외부적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신당 추진은 지속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주류도 다음주 대전에서 열 예정이던 신당반대 대규모 군중집회를 취소하는 등 당내 결속 움직임에 보조를 맞췄다. 구주류 정통모임 대표인 박상천 최고의원은 11일 신당반대 집회 취소 결정을 밝히면서 “검찰이 조사할 권한은 있지만 언론에 낼 권한은 없다”며 “정대표에 대해 당의 동지로서 안타깝다”고 동정을 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신-구주류의 한목소리는 ‘한시적인 봉합’ 형태로 나타났을 뿐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