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박세리·지은 4위 ‘껑충’


박세리(26·CJ)와 박지은(24·나이키골프)이 후반 선두추격에 가속도를 붙이며 역전 우승을 넘보고 있다.

박세리와 박지은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포인트그레이골프장(파72·6410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3라운드에서 나란히 합계 4언더파 212타로 공동 4위로 뛰어 올랐다.

공동 선두인 줄리 잉스터, 베스 대니얼(이상 미국·207타)과는 5타차로 역전이 쉬운 상황은 아니지만 의외의 결과도 기대할 수 있는 분위기다.

잉스터와 대니얼이 불혹의 나이를 넘긴 노장인데다 이들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3라운드를 치르느라 체력 소모가 커 ‘영파워’ 박세리, 박지은이 막판 승부를 걸어볼 만하다는 분석이다.

1번홀(파5)에서 4.6m 버디 퍼트를 떨구며 기분좋게 경기를 시작한 박세리는 3번홀(파5)에서 203야드를 남기고 7번 우드로 친 두번째샷을 그린에 올린 뒤 9m 거리의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기세를 올렸다.

비가 내리면서 아이언샷이 다소 흔들린 박세리는 5번(파4), 6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치며 잇따라 보기를 범해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10번홀(파5)에서 벙커샷에 이은 5.5m 버디를 잡아낸 박세리는 남은 8개홀에서 대부분 버디 기회를 만들어낼 만큼 절정의 샷 감각이 살아났다.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박지은도 전반에는 보기 2개로 2타를 잃으며 중위권으로 밀리는 듯 했으나 후반들어 9개홀에서 5개의 버디를 잡아내는 뒷심을 발휘, 우승 경쟁에 뛰어 들었다.

강수연(27·아스트라), 장정(23)도 나란히 2언더파 214타로 공동 10위에 포진, 상위권 입상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미현(26·KTF)과 김초롱(19·미국명 크리스티나 김)은 1오버파 217타로 공동 23위, 한희원(25·휠라코리아)은 2오버파 218타로 공동 29위에 머물렀다.

한편 잉스터는 이날 5언더파 67타를 때려 9언더파 207타로 공동선두로 올라서며 시즌 2번째 우승과 통산 30승에 도전하게 됐다.

3일 연속 3언더파의 안정적인 샷을 구사하고 있는 대니얼도 95년 웰치스챔피언십에서 생애 32번째 우승을 거둔 이후 8년만에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 golf@fnnews.com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