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007’ 피어스 브로스넌, 명예 영국기사 훈장


제임스 본드 영화의 마지막 4편에서 주연했던 피어스 브로스넌이 명예 대영제국기사(OBE) 훈장을 받게 됐다.

영화에서 영국 여왕의 비밀첩보원 임무를 4차례 성실히 수행한 것이 여왕의 인정을 받게 된 주된 이유지만 아일랜드인이라서 명예훈장 수여자로 낙착된 것. 잭 스트로 영국 외무장관은 14일 “런던드라마센터 배우로서 첫 발을 디딘 후 연극과 영화에서 여러 주역을 맡은 브로스넌은 고향인 아일랜드는 물론 이곳 영국과 전세계에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고 말했다.


스트로 장관은 그가 “본드 영화의 마지막 4편에서 007 역할로 영국의 대외 이미지에 멋과 매력을 더해줬으며 무대 뒤에서도 매우 열심히 노력해 자선사업에도 후원했다”며 “이 훈장은 진정 괄목할 업적을 축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로스넌은 연예산업재단(EIF) 회장과 유니세프 아일랜드 특별후원자로 활동하고 있다.

훈장은 오는 19일 스튜어트 엘든 더블린 주재 영국대사가 수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