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재미 코미디언 티나 김, 공연실황 美서 CD발매


마거릿 조에 이어 차세대 한인 여성 코미디언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재미동포 티나 김(31·사진)이 22일(현지시간) 데뷔 CD를 미 전역에서 일제히 발매한다.

‘나는 중국인이 아닙니다’란 제목의 이 CD는 지난 달 18일 시애틀에서 가진 공연 실황을 녹음했으며 70개가 넘는 재담을 45분 분량으로 담고 있다.

6년 전부터 뉴욕을 무대로 스탠드업 코미디 무대에 서 온 그녀는 보스턴을 시작으로 뉴욕, 시애틀, 밴쿠버, 로스앤젤레스 등지에서 순회공연을 했으며 오는 8월에는 스코틀랜드의 에든버러에서 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개당 15달러.

서울에서 태어난 뒤 4세 때 이민해 줄곧 시애틀에서 성장한 그녀는 92년 워싱턴대(UW) 졸업 후 몬태나주 미줄라 등지의 NBC 계열 방송국에서 리포터와 앵커로 활동하다가 코미디언으로 변신했다.

98년 시애틀에서 뉴욕으로 이주해 자신만의 스탠드업 쇼를 계속해온 그녀는 하버드, 스탠퍼드, 프린스턴 등 미국 유수의 대학과 미 전역의 유명 코미디 클럽의 초청으로 공연을 하고 있다.

뉴욕타임스, CNN, NBC, 로이터, BBC 등 주요 언론에 소개되기도 한 티나 김은 자신만의 TV 토크쇼를 갖는 꿈을 이루기 위해 직접 홍보 웹사이트(www.tinakim.com)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