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농림부장관 24일 발표


노무현 대통령은 23일 오전 새 농림부 장관 인선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24일로 발표를 미뤘다.

청와대는 당초 이날 오전 11시 민병채 전 양평군수를 사실상 내정, 신임 농림부 장관 인선결과를 발표하겠다고 했으나 혼선을 거듭한 끝에 24일로 연기했다.

청와대는 이날 춘추관 기자실에 오전 11시까지 ‘엠바고’(일정시간까지 보도관제)를 걸고 민 전 군수의 내정을 사실상 알려왔으나 정찬용 청와대 인사보좌관이 기자실에 들러 “복잡한 농정현실과 대외 교섭력을 감안하고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며 “이날 밤까지는 최종적인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2시쯤 윤태영 대변인은 “밤 9시부터 최종검증을 위한 인터뷰가 실시된 뒤 24일 노대통령의 결재를 받아 최종 발표할 것”이라며 인선이 늦어질 것임을 전했다.


정보좌관은 이어 가진 추가 브리핑에서 “3명의 후보를 노대통령께 구두보고 했으나 노대통령이 대외협상력 등을 감안, 후회하지 않는 인선을 위해 조금 더 시간을 갖고 검증을 해보라고 지시했다”면서 “인사위원회에서 집단 인터뷰를 갖고 추가 검증을 한 뒤 인선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보좌관은 또 “인사위원회에서 민병채 전 양평군수를 1순위로 보고했다”며 “당초 언론에 알려진 후보가 달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인사위원들이 이날 중 민병채 전 양평군수, 허상만 순천대 식물생산과학부 교수를 포함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집단 인터뷰를 가졌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