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사진] 화합잔치 현대重


현대중공업 근로자들이 9년간 무분규 협상타결을 기념하기 위해 ‘1만3000줄’의 김밥을 싸면서 기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