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최경주 시즌 첫승 ‘파란불’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오랜만에 선두권에 나서며 고대하던 시즌 첫 승 달성의 청신호를 켰다.

최경주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리버하일랜드TPC(파70·682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그레이터하트포드오픈(총상금 400만달러)대회 첫날 경기에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 2개를 범해 4언더파 66타를 쳤다.

내년 시니어 투어 입성을 앞둔 ‘백전노장’ 제이 하스와 피터 제이콥슨(이상 49·미국)이 나란히 7언더파 63타를 쳐 선두로 나선 가운데 최경주는 이들에 3타 뒤진 공동 5위에 올랐다.

이로써 최경주는 그레이터밀워키오픈 공동 32위에 이어 브리티시오픈에서 한국인 역대 최고 성적(공동22위)을 거둔 상승세를 이어가며 미뤄온 시즌 첫 승 가능성을 살렸다.


올시즌 두번째로 PGA 투어에 도전한 수지 웨일리(36·미국)가 최대의 관심사로 떠오른 이 대회에서 최경주는 그동안의 부진을 완전히 털어낼 한줄기 희망을 찾았다.

올시즌 PGA 투어에서 6차례나 톱10에 오르며 40대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는 하스는 보기없이 7개의 버디를 쓸어담는 맹타를 휘둘러 제이콥슨과 함께 공동 선두를 달렸다.

한편 소렌스탐에 이어 올시즌 여성 골퍼로는 두번째로 PGA 투어에 도전한 웨일리는 남자들과의 실력차를 절감하며 고전, 첫날 5오버파 75타로 공동 139위에 그쳤다.

이날 웨일리의 드라이브샷 평균 거리는 252야드에 불과해 156명의 출전자 가운데 최하위권인 152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