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박인비 ‘고’, 위성미 ‘스톱’


한국인 골프유학생 박인비(15)와 강성훈(16), 이정훈(16·미국명 제임스 리)과 교포 이숙진(16) 등이 미국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선전하고 있다.

그러나 US아마추어퍼블릭링크스와 주니어선수권 동시 석권을 노렸던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는 아깝게 8강 문턱에서 무너졌다.

박인비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페어필드의 브루클린골프장(파71)에서 계속된 US여자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 18홀 매치플레이 32강전과 16강전에서 거푸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안착,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이숙진(16)도 교포 선수들을 연파하면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숙진은 32강전에서 이송이와 접전 끝에 1홀 차로 이겼고 이어 16강전에서는 제인 박을 2홀 남기고 4홀 차로 앞서며 8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위성미는 블레어 램(노스캐롤라이나)을 꺾고 16강에 올랐으나 2001년 US여자오픈 최연소 출전자인 모건 프리셀(15)에게 발목이 잡혀 8강행은 좌절됐다.

한편 메릴랜드주 컬럼비아골프장(파70)에서 계속된 남자주니어선수권에서는 제주 출신의 강성훈(16)이 8강에 안착, 첫 출전한 미국 주니어대회에서 우승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지난 2000년 명지중학교를 중퇴, 미국으로 건너가 유학중인 이정훈도 8강전에서 애덤 코헌(펜실베이니아)을 6홀차로 완파하고 8강에 합류하는 등 2명의 한국 선수가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