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盧-崔대표 회동 구체화


청와대 문희상 비서실장과 유인태 정무수석, 한나라당 홍사덕 총무와 정의화 수석부총무 등이 지난 24일 심야회동에서 논의했던 노대통령과 최대표간 전격 회동 문제가 구체화되고 있다.

특히 청와대측과 한나라당은 25일 두 사람간 회동에 대해 서로 자신들이 아쉬울 것은 없다며 기싸움은 계속하면서도 각각 “분위기는 조성됐다”고 말하고 있어 조만간 구체적인 물밑 타진이 이뤄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노대통령의 최근 영수회담 불가 입장 표명에도 불구, 양측이 회동 필요성에 공감하고 나선 데에는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어 보인다.

최근 현안이 되고 있는 북핵 문제와 한·미간 미래동맹 구상 합의를 비롯한 국가안보 현안과 경제·민생 현안이 산적한 것도 양측이 갈등 국면만 계속 국민에게 보여줄 수 없다는 생각도 회동의 필요성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다 최근 노대통령의 영수회담 거부 시사가 도리어 정국 운영에 대한 역풍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판단도 내포돼 있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노대통령과 최대표간 회동은 필수불가결쪽으로 가닥을 잡아가는 모습이지만 회동 시기는 아직 미지수다.

다만 회동시기의 경우 노대통령과 최대표 모두 내달 초 정국구상을 겸한 여름휴가가 예정돼 있어 그 이후에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여기에다 청와대측은 최대표가 당적 이탈 등 전제조건을 달고 회동을 제의한 것은 “예의도 아니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조건없는 회동을 다시 제의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조율에 진통이 예상된다.

한나라당 홍사덕 원내총무는 25일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노대통령이 최대표를 만나지 않겠다고 한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회동내용을 설명했다. 임태희 대표 비서실장은 “전날 회동에서 청와대측이 영수회담에 대한 대통령의 언급 취지를 해명했고 우리는 이해했다”며 “그 다음이 문제이지만 구체적 제의나 새로운 상황이 전개되지는 않고 있다”고 말해 회동까지는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수 있음을 내비쳤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