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통신 경쟁체제 구축에 힘모아야”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은 25일 기간통신사업자 최고경영자(CEO)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통해 ‘통신시장 경쟁정책방향’의 배경과 취지를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진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통신시장 및 경영현황에 대한 전반적인 분석을 바탕으로 통신시장 경쟁정책 방향을 수립했다”며 “CEO들이 힘을 합쳐 통신시장의 유효 경쟁체제를 구축하고 통신·방송통합 추세에 적극 대처해 통신시장 전체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KT 이용경 사장, 데이콤 박운서 회장, 온세통신 황규병 사장, 엔터프라이즈네트웍스 채승용 사장, 삼성테트웍스 박양규 사장, SK글로벌 김철규 부문장, SK텔레콤 표문수 사장, LG텔레콤 남용 사장, KT파워텔 홍용표 사장 등이 참석했다.

대부분의 CEO들은 정통부의 정책 방향에 대체로 공감을 표시했다.


하지만 KT SK텔레콤 등 선발사업자들은 설비제공의무화와 관련, 기존 설비는 공동 이용하되 향후 시설투자에 대한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통신정책 수립에 있어서도 소비자 편익 뿐만 아니라 주주들의 이익도 충분히 고려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데이콤, LG텔레콤 등 후발사업자들은 번호이동성, 필수설비제공, 상호접속료 등이 합리적으로 개선돼야 한다며 정부 정책의 효과가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 ucool@fnnews.com 유상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