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재래시장 재건축, 전문가 후견인제 도입


앞으로 재래시장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추진할때 사업 초기단계에서부터 관련 공무원과 전문가들의 체계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30일 시청 및 각 구청의 공무원과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재래시장 재개발·재건축 후견인제’와‘전문가 인력풀제’를 8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백화점이나 대형 할인점 등 대형 유통업체에 밀려 점차 경쟁력을 상실하고있는 재래시장의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마련된 것이다.

후견인은 시의 재래시장 업무담당자 4명과 각 자치구별로 3∼4명 등 총 80명으로구성되며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행정 지원을 담당한다.

또 유통전문가, 건축사, 건설전문가 등 각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전문가 인력풀은 사업계획수립 및 건축계획 등의 사업전반에 관한 조언을 맡는다.


최근 사업 추진에 들어간 관악구 청룡시장은 시 후견공무원과 재개발?^재건축 개발업자의 지원을, 건축허가를 준비 중인 서대문구 모래내ㆍ서중시장의 경우는 서대문구 후견공무원과 건축사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시는 지역에 따라 400∼450%까지 허용되는 재래시장 재개발·재건축 용적률을 시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500∼600%(높이 15층)까지 완화할 수 있도록 시 도시계획조례를 개정,시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사업이 완료된 7개 시장을 제외한 127개 시장이 사업을 준비하거나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 hyun@fnnews.com 박현주기자